파워볼분석 파워볼게임 파워볼놀이터 홈페이지 홈페이지 바로가기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손흥민이 교체 출전에도 골 행진은 쉬지 않았다. 올 시즌 새로 합류한 카를로스 비니시우스가 손흥민의 새로운 파트너로 거듭나고 있다.파워볼실시간

토트넘은 23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SK 린츠와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1차전 홈 경기를 3-0 승리로 가져가며, 조별리그를 기분 좋게 시작했다.

손흥민은 이날 후반 17분 교체 출전해 39분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3-0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토트넘은 이전까지 불안한 2-0 리드를 이어갔지만, 손흥민의 골로 승리에 확신이 생겼다.

손흥민의 골에 있어 비니시우스를 빼 놓을 수 없다. 그는 정확한 헤더로 손흥민의 왼발에 정확히 연결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사랑스러운 헤더”였다라고 표현할 정도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골은 없었지만, 2도움으로 맹활약했다. 비니시우스는 이날 활약으로 해리 케인의 확실한 대체자로 거듭났고, 케인 역시 이전보다 부담 덜고 올 시즌을 치르게 됐다. 또한, 손흥민과 새로운 호흡도 기대할 만 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디미타르 베르바토프가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파트너십을 흐뭇하게 바라봤다.하나파워볼

베르바토프는 23일(한국시간) <벳페어> 칼럼을 통해 “손흥민과 케인이라는 2명의 훌륭한 선수를 지켜보는 즐거움이 있다. 완벽한 파트너십이다”고 박수를 보냈다.

이어 “손흥민과 케인은 나와 로비 킨을 생각나게 한다. 그들은 거의 텔레파시에 가깝다. 팀 동료를 활용하는 플레이가 팀에 도움이 된다는 것과 축구가 이기적인 스포츠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극찬했다.

손흥민과 케인은 찰떡 호흡을 과시하면서 이번 시즌 토트넘의 공격을 이끌고 있다. 특히, 서로를 잘 활용하고 있다.

이번 시즌 케인은 손흥민에게 6번의 도움을 제공했고, 손흥민 역시 2번의 어시스트를 기록하면서 최고의 호흡을 자랑하고 있다.

손흥민과 케인의 호흡은 이번 시즌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다. 리그에서 28골을 합작하면서 프랭크 램파드-디디에 드록바(첼시/36골), 티에리 앙리-로버트 피레스(아스널/29골), 다비드 실바-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터 시티/29골)에 이어 4위를 기록 중이다.

손흥민과 케인의 파트너십을 보고 토트넘에서 활약했던 베르바토프는 과거 자신과 함께 최고의 호흡을 자랑했던 킨을 떠올린 것이다.

사진=뉴시스/AP

prime101@stnsports.co.kr

[사진]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29)이 월드시리즈 3차전에서 강속구 투수 워커 뷸러(26)를 만난다.동행복권파워볼

탬파베이와 LA 다저스는 오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 필드에서 월드시리즈 3차전을 치른다.

다저스는 선발투수로 뷸러를 예고했다. 올 시즌 8경기(36⅔이닝) 1승 평균자책점 3.44를 기록한 뷸러는 포스트시즌에서 4경기(19이닝) 1승 평균자책점 1.89로 활약중이다. 

메이저리그 공식 통계사이트 베이스볼 서번트에 따르면 뷸러의 올 시즌 포심 평균 구속은 시속 96.8마일(155.8km)에 달한다. 뷸러는 포심, 커브, 커터, 싱커, 슬라이더 등 다양한 구종을 던지지만 포심의 비중이 53.8%로 빠른 공을 중심으로 볼배합을 가져간다. 따라서 뷸러를 공략하기 위해서는 뷸러의 강속구를 공략하는 것이 우선이다. 

최지만은 이번 포스트시즌 14경기 타율 2할9푼4리(34타수 10안타) 2홈런 4타점 OPS 0.929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엄격한 플래툰을 적용받아 좌완투수를 상대로는 타석에 들어서지 못하고 있지만 제한된 기회에서도 만족스러운 성적을 거뒀다.

우완 선발투수 뷸러가 나오는 3차전에서도 최지만이 선발 라인업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 다만 최지만이 최근 강속구를 공략해 별다른 재미를 보지 못한 점은 우려스럽다.

최지만은 최근 2년 동안 96마일(154.5km) 이상 공을 타격했을 때 타율이 1할6푼2리(37타수 6안타)에 그쳤다. 홈런은 하나도 나오지 않았고 장타율도 0.270로 좋지 않았다. 타구 속도와 타구 각도를 기반으로 통계적으로 예상되는 안타 확률을 계산한 기대타율 역시 1할5푼4리로 저조한 수치를 기록했다. 

탬파베이는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 시리즈까지 랜디 아로자레나가 정말 뜨거운 타격감을 과시했지만 월드시리즈에서는 2경기 타율 1할6푼7리(6타수 1안타) OPS 0.611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다저스 투수들이 좋은 활약을 하고 있는 아로자레나를 경계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1차전에서 패한 탬파베이는 2차전에서 그동안 부진했던 브랜든 라우가 멀티홈런을 터뜨리면서 승리할 수 있었다. 이후 경기에서도 그동안 잠잠했던 타자들이 터져줘야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다. 

최지만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 시리즈 5차전에서 8회 동점홈런을 터뜨린 이후 조용한 모습이다. 중요한 3차전에서 파이어볼러 뷸러를 만나게 된 최지만은 그동안 보인 약점을 극복하고 결정적인 한 방을 때려낼 수 있을까.  /fpdlsl72556@osen.co.kr 

유로파리그 퍼포먼스 존 순위, 손흥민 1위. 유로파리그 홈페이지
유로파리그 퍼포먼스 존 순위, 손흥민 1위. 유로파리그 홈페이지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벤치에 앉아있던 손흥민이 그라운드로 달려나왔다. 시원하게 골망을 흔들며 토트넘홋스퍼의 승리에 일조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역시 손흥민을 최고의 선수로 꼽았다. 

토트넘은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LASK 린츠를 상대로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을 소화했다. 손흥민은 2-0으로 앞서던 후반 17분 가레스 베일을 대신해 그라운드에 올랐다.

활발한 움직임이 이어졌다. 투입 22분만인 후반 39분 카를로스 비니시우스의 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득점포를 가동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7골, 유로파리그 예선에서 1골을 기록한 손흥민에게는 벌써 올 시즌 9호 골이다.

유로파리그는 경기 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페덱스 퍼포먼스 존’ 순위를 발표했다. 30분을 소화한 손흥민이 총점 4,231점으로 1위를 차지했고, 레알소시아드의 미켈 마레노가 3,761점으로 2위, LOSC릴의 유수프 야즈즈가 3,714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상위권을 차지한 선수들이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남긴 통계를 비교하면 손흥민위 1위 등극은 놀랍다. 추가시간을 포함, 불과 30분을 소화한 손흥민은 슈팅 2회, 득점 1회를 기록했다. 

반면 2위의 미켈 마레노는 HNK리예카와의 경기에서 9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도움 1회, 기회 창출 4회, 공중볼 경합 7회를 기록했다. 3위 유수프 야즈즈와의 비교는 더욱 놀랍다. 스파르타프라하와의 경기에서 기회 슈팅 3회를 모두 득점으로 연결하며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유로파리그는 올 시즌 대회에 참가하는 48개 팀의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자체 알고리즘을 활용해 순위를 발표한다. 매 라운드 마다 선수들이 기록한 공식 통계를 바탕으로 활약상을 분석해 순위를 책정한다.

선수들의 데이터는 골키퍼, 풀백, 주앙 수비수, 수비형 미드필더, 중앙 미드필더, 공격형 미드필더, 윙어, 공격수 등 세분화된 8개의 포지션에 따라 각각 다른 점수가 책정되는데, 예를들어 수비형 미드필더의 경우 태클과 공격 차단에 대한 가산점이 붙고, 윙어에게는 드리블과 크로스에 대한 가산점이 붙는다.

손흥민(토트넘홋스퍼) / 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토트넘홋스퍼) / 게티이미지코리아

물론 단 한 경기의 통계로 점수가 주어지지는 않는다. 각자 자국 리그 경기와 유로파리그에서 누적된 통계 데이터에 따라 점수가 주어지는데, 가장 최근에 소화한 경기일 수록 비중이 높다. 조별리그 첫 무대에서 출전 시간이나 득점이 압도적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손흥민이 1위를 차지할 수 있었던 이유다. 

한편, 유로파리그는 ‘페덱스 퍼포먼스 존’을 통해 자국 리그와 유럽 무대에서 모두 두각을 나타내는 선수를 포함, 포지션 등 다양한 상황 변화에 따른 기량 변화를 효과적으로 집계하고, 이를 지속적으로 팬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손흥민이 골로 에이스 본능을 이어가며, 토트넘 홋스퍼의 승리를 지켜냈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SK 린츠와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1차전 홈 경기를 3-0 승리와 함께 첫 승을 달성했다.

전반전만 하더라도 루카스 모우라의 선제골과 가레스 베일이 자책골을 유도하며 2-0으로 앞서갔다. 그러나 후반 중반까지 린츠의 공세에 고전했지만, 후반 17분 손흥민 투입 이후 달라졌다.

손흥민은 적극적인 공격을 펼치며, 경기 분위기를 다시 가져오기 시작했다. 결국, 후반 39분 비니시우스의 헤더 패스를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 했다.

유럽 축구 통계 매체 ‘트랜스퍼마크트’는 손흥민에게 평점 7.6점으로 호평했다. 그러나 ‘스카이스포츠’는 6점을 부여했고, 자책골 유도 말고 인상적인 장면이 없었던 베일은 7점을 받았다. 최고 평점은 2도움으로 8점을 받은 비니시우스가 차지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